과학문화 콘텐츠

언론보도

게시판뷰
[중앙일보] "탈일본, 과학기술로 나라 지킨다" KAIST 교수 100명 나섰다
날짜 : 2019-08-07
작성자 : 관리자
조회 : 68

일본이 한국을 수출심사 우대 대상 국가(화이트 리스트)에서 제외하자 대학과 지자체가 기업 돕기에 나섰다.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6일 “중견·중소기업을 돕기 위해 ‘소재·부품·장비 기술자문단’을 발족했다”고 밝혔다. 기술자문단은 핵심소재·부품·장비를 생산하는 중견·중소기업을 대상으로 기술개발 지원과 자문을 한다. 자문단은 전·현직 100여 명의 교수로 구성된다. 이들은 첨단소재 분과, 화학·생물분과, 화공·장비분과, 전자·컴퓨터분과, 기계·항공분과 등 5개 분과로 나눠 활동한다.

자문단은 앞으로 일본의 수출규제 영향권에 들어설 것으로 유력한 1194개 품목 중 우선 159개 소재·부품 등 관리 품목과 연관된 기업을 돕는다. 향후 운영 성과에 따라 지원 범위와 대상 등을 확대한다.

KAIST는 기술자문단의 지속적인 운영을 위한 후속 조치로 예산 마련 등 후속 조치도 추진키로 했다. KAIST에 기술 자문을 희망하는 중견·중소기업은 042-350-6119로 문의하거나 이메일(smbrnd@kaist.ac.kr)로 신청하면 된다.

KAIST 신성철 총장은 “무력이 주도하던 시대에는 군인이 나라를 지키는 전사였지만 4차 산업혁명 기술패권 시대에는 과학기술인이 나라를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신 총장은 또 "KAIST는 과학기술 분야 고급인재 양성과 연구개발을 위한 국가적인 사명을 가지고 출범해 지난 48년간 시대적 사명을 해왔다ˮ고 덧붙였다.

충남도는 지난 5일부터 경제위기대책본부를 가동했다. 경제위기대책본부는 정부·업계 동향을 파악하고 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한다. 또 경제 관련 산업 분야 동향을 수집·분석하고 경제진흥원 내 일본 수출규제 애로센터를 설치해 운영한다.  



피해 중소기업에 대한 유동성 위기 해소를 위해 무담보 자금 81억원과 중소기업육성자금 5200억원을 지원한다. 중장기적으로는 도가 추진 중인 디스플레이 혁신공정 플랫폼을 통해 핵심 소재·부품의 국산화율을 높이고 수소전기차 핵심부품 국산화 등 R&D 사업을 확대 지원할 계획이다.

충남경제동향분석센터에 따르면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컴퓨터 부품 등 정보기술(IT) 제품의 수출 비중이 도내 전체 수출액의 68.2%(지난해 기준)를 차지하고 있어 화이트리스트 제외가 현실화할 경우 피해가 클 것으로 보인다.

일본의 경제 보복으로 기존 생산량의 10%가량 차질을 빚는다고 가정하면 지역내총생산(GRDP) 대비 디스플레이 생산량은 0.8%, 자동차 부품 0.4%, 자동차 0.4%씩 각각 감소할 것으로 예상한다. 반도체와 배터리 생산량도 각각 0.2%, 0.1%씩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천안·아산·서산을 중심으로 피해가 클 것으로 예상하며, 충남 전역에서 1만8000여명의 고용 감소가 우려된다.

도가 대 일본 수입 의존도 90% 이상이면서 연 수입액 10만 달러 이상 품목 87개를 분석한 결과, 기계류와 전기기기가 27개, 비금속제품 20개, 화학 연관 13개 등으로 나타났다. 수입액은 비금속 제품과 광
도는 한 달 이상 수출규제가 지속하면 도내 반도체·디스플레이 분야 348개 기업에 44억원의 매출 차질이 발생할 것으로 내다봤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이번 위기를 소재와 부품을 국산화하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말했다.    

[뉴시스] [교육소식]부산교육청, 12일 자연과학콘서트 개최 등
[뉴시스] "3D로 가상우주체험하러 오세요"…서울시립과학관 야간개장